'매드독' 유지태, 블랙박스 원본 손에 넣었다‥최원영과 '정면승부' [종합]

  • OSEN

    입력 : 2017.11.15 23:08



    [OSEN-김수형 기자]'매드독'에서 홍수현이 유지태에게 블랙박스 원본을 건넸다. 

    15일 방송된 KBS2TV 수목 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에서 강우(유지태 분)가 홍주(홍수현 분)로부터 블랙박스 원본을 받아냈고, 현기(최원영 분)와 정면 승부를 벌였다.

    이날 온누리는 서울 중앙지검장 온주식의 아들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결국 납치를 당하게 됐다.  누리의 납치 이후, 중앙지검에서 매드독을 습격하게 됐고, 압수수색까지 당하게 됐다.

    결국 강우는 불법침입과 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됐고, 온누리는 "죄송하다 저때문에 매드독 전부 꼬리 잡혔다"며 눈물을 흘렸다.  

    무엇보다 매드독은 정신 요양병원에 납치된 온누리를 구하기 위해, 또 다른 작전을 실시하며 온누리를 구하는데 성공했다. 

    이때, 다시 풀려난 강우는 홍주를 따로 불러내, 사고 비행기가 부실기체였음에도 자신의 가족을 태웠던 것인지 의심했다.

    홍주는 "몰랐다"고 잡아뗐고, 강우는 "그래 몰랐을거다"라면서 진짜 잡아야할 사람은 부실 기체를 띄운 주현기라며, 사고를 낸 진짜 범인 주현기 잡을 것이라 알렸다.

    이어 '블랙박스 원본'을 가져다달라며 거래를 제안했고, 이에 솔깃한 홍주는 차회장을 찾아가 "JH랑 정리하자"는 등, 주현기와 선을 긋기시작했다. 

    결국 홍주는 강우를 찾아가 "주현기만 잡는거다, 태양은 건드리지마라"며 강우가 부탁한 블랙박스 원본을 건넸고, 강우는 "걱정하지마라"는 말을 남긴 채 이를 손에 넣었다. 

    하지만 최회장이 이를 눈치챘고, 사라진 블랙박스 원본이 홍주 짓이라 생각하며 생각지 못한 딸의 배신에 크게 분노했다. 

    한편, 블랙박스를 손에 쥔 강우는 현기를 찾아가 정면 승부를 던졌다.  /ssu0818@osen.co.kr


    [사진]'매드독' 방송화면 캡쳐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