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최원영 “개 좀 잡아드릴까요”…김혜성 위기 빠지나

    입력 : 2017.11.15 22:18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매드독' 최원영이 김혜성을 지목하며 일을 꾸미기 시작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 11회에서는 온누리(김혜성)에게 어둠의 그림자가 뻗어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온누리는 미지급보험금을 이용해 태양생명을 궁지로 몰아넣는 작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의문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다름 아닌 온누리의 아버지 서울중앙지검 지검장 온주식. 온주식은 아들에게 "그일에서 그만 빠져라"고 경고했다.
    같은 시간 주현기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 분)와 차홍주(홍수현)를 만나 온누리를 언급하며 "제가 개 좀 잡아드릴까요?"라며 말했다.
    차준규는 주현기에게 "JH 부회장 솜씨 좀 보자"며 제안을 받아들였다. 주현기는 정색하는 차홍주에게 "표정이 왜 그러냐, 꼭 장난감 빼앗긴 아이같다. 궁금하면 나 좀 도와줘라"고 의미심장한 눈빛을 날렸다.
    다음날 차홍주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고, 최강우는 팀원들에게 "누리는 집에 일이 있어서 며칠 쉴거다"고 알렸다.
    mkmklif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