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배수지, 정해인X이종석에 극적 구조…의식불명 상태

    입력 : 2017.11.15 22:1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배수지가 위험한 고비를 넘겼.
    15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남홍주(배수지)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앞서 이유범(이상엽)은 링거연쇄살인사건의 진범 하주안(이은우)와 함께 남홍주(배수지) 살해 계획을 세웠다. 약물을 먹이고 옥상으로 데려갔고 하주안은 "이거 맞으면 온몸에 근육이 마비가 될 거야. 그럼 숨을 못 쉬게 되고 5분 안에 잠자듯이 조용히 가게 될 거야. 축복 같은 죽음이지"라고 싸늘하게 말했다.
    죽음을 목전에 둔 남홍주는 침착하게 "지금 몇 시야? 여긴 어디고?"라며 힘겹게 물었다. 이에 하주안은 자비를 베풀 듯 "여긴 해광로펌 옥상이고 지금은 열시 반이야"라고 알려줬다. 이와 동시에 망설임 없이 주사기를 남홍주의 팔에 가져갔다.
    이후 이유범은 자신 역시 스스로 약을 먹었다. 하주안에게 "쓰레기를 치워버려야지. 내가 스스로 찾은 답이다"라며 하주안을 옥상에서 밀어버리고 자신도 피해자가 되어 쓰러졌다.
    남홍주와 이유범은 먼저 도착한 한우탁(정해인)에게 구조됐다. 정재찬(이종석)은 해당 약물에 대해 알고 긴급하게 조치해 죽음을 면했다. 하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가 됐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