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웅 감독 "해답 없는 암흑 속 발버둥 치는 시간인 것 같다"

    입력 : 2017.11.15 21:21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가 11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렸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10.12/
    "해답이 없는 암흑 속에서 헤쳐나가려고 발버둥치는 시간인 것 같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이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현대캐피탈은 1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삼성화재와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이날 최 감독은 주전 세터 노재욱 대신 이승원, 레프트 박주형 대신 송준호를 먼저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1세트부터 서브 리시브 불안으로 기선 제압에 실패한 뒤 중요 순간마다 잦은 범실이 스스로 발목을 잡았다.
    경기가 끝난 뒤 최 감독은 "현재 기복이 심하다. 해답이 없는 암흑 속에 있는 느낌이 든다. 헤쳐나가려고 발버둥치는 시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외국인 공격수가 해줘야 할 부분에서 흔들리다 보니 선수들이 분위기 싸움에서도 밀리는 것 같다. 상대는 타이스가 어려운 공을 40~50% 해결해주니까 분위기가 살아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실패 속에서 희망의 싹을 봤다. 최 감독은 "선수들이 잘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서 그나마 다행이다. 전체적인 팀 분위기가 가라 앉는 건 전적으로 내 책임이다. 분위기를 끌어 올리려고 여러 방법을 쓰고 있다. 기술적으로도 보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 시즌은 배구 공부를 더 많이 하는 해가 되고 있다. 다음 경기에서는 괜찮아질 것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선수들을 잘 다독이겠다"고 전했다.
    천안=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