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전병헌 수석, 직접 조사 불가피"… 소환조사 방침

    입력 : 2017.11.15 14:51 | 수정 : 2017.11.15 15:28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연합뉴스

    검찰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e스포츠협회 후원금 제공과 운영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당시 (협회) 회장이었던 전 수석에 대한 직접 수사는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 정도 수사 상황이 됐는데 (전 수석이)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겸연쩍은 일"이라며 "(구체적인 소환 시기는)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지, 참고인으로 출석할지에 대해선 "기술적 절차일 뿐"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e스포츠협회가 지난 2015년 7월 열린 한 게임대회 후원금 명목으로 롯데홈쇼핑으로부터 3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전 수석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e스포츠협회가 2개의 회사와 위장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후원금을 횡령했으며, 이는 전형적인 '자금세탁' 과정으로 보고 윗선 지시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윤씨 등 3명이 자금을 세탁하는 과정에서 협회 사무총장 조모씨가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전날 조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자금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가려진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