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기상청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 규모 5.4 지진"…9·12 경주지진 이후 최대 규모

    입력 : 2017.11.15 14:32 | 수정 : 2017.11.15 16:02

    기상청은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 규모 5.5 지진"이라고 알렸다. 사진은 기상청 지진 특보./기상청 제공

    경북 포항 인근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기상청 관측 사상 최대 규모(5.8)였던 지난해 9월 12일 경북 지진 이후 역대 두번째 규모다.

    기상청은 15일 오후 2시 29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10도, 동경 129.37도다. 지진의 깊이를 9㎞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당초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가 잠시 뒤 수정했다.

    기상청은 규모 5.4 지진에 앞서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했고, 2시 22분 44초에도 비슷한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나는 등 두차례 전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2시49분쯤 포항시 북구 북쪽 7km에서 규모 3.6의 여진도 발생하는 등 수차례 여진이 이어졌다. 이날 지진으로 경북과 부산·경남뿐만 아니라 서울 광화문 등 전국 곳곳에서 대부분 건물 흔들림 등 진동이 감지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지진의 여파로 휴대전화와 카카오톡 등이 일시적으로 불통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여진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상황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지진 발생 지점이 내륙 쪽으로 들어가 있어 해일의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