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컷] ‘투깝스’ 김선호 “존경하는 배우들과의 호흡, 매력적”

  • OSEN

    입력 : 2017.11.15 14:13


    [OSEN=유지혜 기자] 11월 27일(월) 첫 방송 될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에서 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으로 분할 김선호가 또 다른 매력을 장착하고 새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와 소감을 전했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뼛속가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 분),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분) 세 사람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드라마 시작에 앞서 김선호는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특히 엔딩 장면들이 강하게 가슴에 다가왔고, 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고 기대되는 마음이 커졌던 것 같다. 또 존경하는 배우들과 함께 드라마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많은 매력 중 하나였다”고 ‘투깝스’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공수창은 늘 긍정적인 마인드의 소유자. ‘미워할래야 미워 할 수 없다’라는 말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가슴 속 깊숙이 슬픔과 아픔을 간직하고 있지만 어떤 상황이 와도 긍정적인 선택을 하는 매력적인 인물이자 시청자분들께 즐겁고 행복한 기분을 위트 있게 전달 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뿐만 아니라 김선호는 “차동탁과 공수창, 두 남자 모두 츤데레 같은 점이 많다. 말도 툭툭 내뱉거나 예쁘게 하진 않지만 본성은 착하고 따뜻한 인물이기 때문에 서로 티격태격 하지만 두 사람의 진심이 담긴 대화는 드라마의 큰 재미 요소이지 않을까 싶다”며 관전 포인트를 전해 예비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공수창을 준비하면서 많은 선배님들의 사기꾼 연기 영상이나 진짜 사기꾼 다큐멘터리 등을 참고했다”고 전하며 “남을 속일 땐 진심으로 속여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 본연의 공수창과 사기꾼 공수창, 전혀 다른 상황에 따라 목소리 톤의 높낮이는 물론 호흡, 말투 등 다르게 하려고 한다”고 덧붙여 김선호가 선사할 새로운 모습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공수창과 차동탁, 두 사람의 케미에 집중하고 있고, 밝고 위트있는 그런 편안한 캐릭터로 시청자분들께 다가가고 싶다. 그만큼 매 순간 노력하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작품에 임하는 남다른 마음가짐을 밝혀 드라마의 기대감을 상승 시키고 있다. 
     
    이처럼 김선호는 열정 가득한 자세로 ‘투깝스’ 속 공수창을 만들어 내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때문에 김선호의 연기 변신과 색다른 매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조정석(차동탁 역), 혜리(송지안 역), 김선호(공수창 역)의 만남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투깝스’는 오는 11월 27일(월)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yjh0304@osen.co.kr

    [사진] 피플스토리컴퍼니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