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림산업 본사 압수수색… 배임수재 혐의 수사

    입력 : 2017.11.15 11:18 | 수정 : 2017.11.15 13:52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관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이 든 박스를 들고나오고 있다. 경찰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대림산업이 운영하는 청진동 D타워를 압수수색하고 회사 감사·징계·인사자료와 임직원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다이어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토목 공사 추가 수주와 공사비 허위 증액 등 부정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올해 9월 말부터 수사해왔다.

    이 같은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임직원은 지금까지 10여명 선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다"며 "관련자들이 먼저 업체에 돈을 요구한 정황은 있지만, 이 과정에서 강압이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에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하청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경위, 대가성 유무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