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을 테러라 말 못하고… 외교부, 北 눈치 보나

    입력 : 2017.11.15 03:02

    올초엔 "반인륜 행위"라더니 이번엔 "테러인지 지켜봐야"
    北테러지원국 재지정 놓고도 즉답 피하며 입장 안 밝혀

    외교부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김정남 피살을 테러로 보는가,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테러)에 해당하는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테러 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막판 검토 중인 가운데 우리 외교부는 이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 위한 미국 내 움직임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은 뭔가'란 질문을 받고 "한·미를 포함한 국제사회는 제재·압박 그리고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달성한다는 일치되고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직접적 답변을 피한 것이다.

    또 '(현 정부는) 김정남 피살을 테러로 보고 있는가, 아닌가'란 질문에는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법률적 조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런 것들이 그(테러)에 해당하는지, 또 그런(테러 지원국 지정) 요건을 충족하는 요인으로 평가할지 등등에 대해서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지난 2월 외교부는 김정남 피살 직후 조준혁 대변인을 통해 "북한의 이(김정남 피살) 같은 반인륜적 행위들에 대한 합당하고 강력한 대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며 "미국이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경우 북한 정부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확인하는 낙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입장이 바뀐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