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김여진과 손 잡았다 "예전의 마이듬 아냐"

    입력 : 2017.11.14 22:1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김여진과 손을 잡았다.
    14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이 민지숙(김여진)과 함께 일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이듬은 민지숙에게 "김형수 DNA도 확실하다. 조갑수(전광렬) 치부를 털어놓을 것이다"며 "아직 조갑수 쫓고 있는 거 안다. 나 좀 도와달라. 같이 싸울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조갑수의 대변인인 김형수는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민지숙은 "싫다"며 "개인사 때문에 놓치는 거 한번이면 족하다. 이제 변호사다. 수사가 하고 싶으면 검사를 해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마이듬은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다. 편법 같은거 안쓸거다. 가해자과 맞서싸우는 소신있는 변호사 될 거다"고 말했고, 민지숙은 "해보든가"라며 서류를 건넸다.
    이후 민지숙은 여진욱(윤현민)에게 '마검사, 김형수 사건 피해주력변호인으로 갈거야. 딴 짓 못하게 여검이 잘 지켜봐'라며 문자를 보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