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욱, “세근이 형보다 부족하지만 나만의 스타일 보여줬다”

  • OSEN

    입력 : 2017.11.14 21:27


    [OSEN=고양, 서정환 기자] 김민욱이 오세근의 공백을 메웠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4일 고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서 고양 오리온을 81-74로 이겼다. KGC(7승 6패)는 2연승으로 5위를 달렸다. 4연패에 빠진 오리온(3승 10패)은 9위서 벗어나지 못했다.

    김민욱은 12점, 4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경기 후 김민욱은 “주축 형들 빠져 부담감 있었다. 연습했던 패턴을 하다 보니 승리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구체적 역할을 묻자 김민욱은 “세근이 형이 있을 때는 포스트에서 공 넣고 오리온이 더블팀을 들어간다. 바깥에서 컷인하고 그런 움직임이 있다. 난 세근이 형보다 부족하다. 탑에서 피터슨이나 기윤이가 올라가서 스크린 걸어서 픽앤팝이나 픽앤롤을 했다”고 설명했다.

    오세근의 부재는 김민욱에게 기회다. 그는 “세근이 형이 나와 비교해서 월등하게 나은 선수다. 세근이 형처럼 하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만의 스타일이 있다. 나만의 경기를 풀어나가려고 한다. 감독님께서 내 장점을 많이 살려주시는 패턴을 시켜주신다. 오늘 경기서 그런 부분이 나왔다”며 겸손하게 대답했다. / jasosn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