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득점 폭발' 피터슨 "슛보다 패스가 더 자신 있다"

    입력 : 2017.11.14 21:30

    2017-2018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안양 KGC의 경기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KGC 피터슨이 오리온 전정규를 제치며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고양=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11.14/
    안양 KGC 인삼공사 대체 외국인 선수 큐제이 피터슨이 맹활약했다.
    KGC는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의 경기에서 피터슨과 데이비드 사이먼의 활약을 묶어 81대74로 이겼다. KGC는 2연승으로 시즌 7승6패를 기록했다. 오리온은 4연패와 함께, 시즌 3승10패가 됐다. 피터슨이 23득점-5리바운드-4어시스트, 사이먼이 27득점-15리바운드로 폭발력을 보여줬다.
    피터슨은 경기 후 "주요 선수 2명이 빠진 건 알고 있었지만, 팀원 모두 다같이 좋은 승리를 만들 수 있었다"라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KBL의 특징에 대해선 "선수들이 감독의 지시를 따르는 수행 능력이 모두 좋은 것 같다. 빠른 농구를 구사하는 것 같다. 조금씩 적응해가는 단계이다. 또 모든 선수가 슛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피터슨은 지난 시즌 키퍼 사익스의 역할을 해줘야 할 선수다. 이날 경기 만큼은 사익스를 연상시키는 활약을 펼쳤다. 피터슨은 이에 대해 "(대체해야 한다는)특별한 생각보단 팀이 성적을 잘 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짧게 답했다. 새로운 농구를 하면서 어려운 점이 있냐는 질문에는 "딱히 어려운 점은 없다. 패턴 같은 경우에도, 다른 선수들의 장점 정도를 파악하는 정도만 아직 어려울 뿐이다"고 설명했다.
    "슛보다 패스가 더 자신 있다"고 밝힌 피터슨은 수비에 대해서도 "매 경기 나아지고 있다.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양=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