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김승기 감독 "피터슨, 적응이 빠른 것 같다"

    입력 : 2017.11.14 21:05

    2017-2018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안양 KGC의 경기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KGC 김승기 감독이 심판에 항의하고 있다. 고양=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11.14/
    김승기 안양 KGC 인삼공사 감독이 고른 활약에 반색했다.
    KGC는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고른 활약을 앞세워 81대74로 이겼다. KGC는 2연승으로 시즌 7승6패를 기록했다. 오리온은 4연패와 함께, 시즌 3승10패가 됐다. KGC는 피터슨(23득점-5리바운드-4어시스트)과 데이비드 사이먼(27득점-15리바운드)이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여줬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수비에서 잘못된 부분이 나왔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피터슨의 폭발에 대해 "적응이 빠르다고 봐야 한다"면서 "키퍼 사익스만큼 할 수 있을지는 아직 더 봐야 한다. 그래도 그 정도로 해줄 것이라 믿고 데려왔다. 고쳐야 할 부분들만 조금 고치면, 좋아질 것 같다"라고 했다.
    고쳐야 할 부분에 대해선 "공격을 할 때와 안 할 때를 구별해야 한다. 패스 타이밍이 조금 늦은 감이 있다"면서 "수비는 스위치를 하면서 잘 막아줬다. 그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답했다.
    고양=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