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맹폭' 현대건설, 도로공사 꺾고 선두 등극

  • OSEN

    입력 : 2017.11.14 18:49


    [OSEN=수원, 최익래 기자] 현대건설이 도로공사를 공수에서 완벽히 압도하며 선두 자리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14일 수원 실내체육관서 열린 '2017-2018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도로공사전을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주포' 양효진이 블로킹으로만 7득점을 기록하는 등 2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외인 엘리자베스(18득점)와 황연주(15득점)도 힘을 보탰다. 반면, 도로공사는 이바나(17득점)와 박정아(14득점), 배유나(121득점)가 고루 분전했지만 상대 블로킹을 전혀 뚫지 못했다. 특히 박정아가 6차례 범실을 기록한 게 뼈아팠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탈출하며 시즌 5승(2패), 승점 14로 선두 자리에 올랐다. 도로공사는 3연승의 호조를 잇지 못하며 4패(3승), 승점 12에 머물렀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부터 황민경과 양효진 토종 쌍포를 앞세워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현대건설이 '주포' 이바나의 분전에 배유나의 속공이 더해지며 추격하는 흐름. 현대건설은 15-13으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엘리자베스의 오픈과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 번 벌어진 점수 차는 쉽사리 좁혀지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1세트 막판 20-22까지 추격했으나 블로킹 장벽을 세운 현대건설을 넘지 못했다. 이바나는 양팀 최다인 7득점을 올렸으나 5득점씩 나눠가진 양효진과 엘리자베스를 막지 못했다.

    2세트 초반에도 현대건설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도로공사는 10-14로 뒤진 상황에서 차곡차곡 추격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마침내 13-15까지 추격한 상황에서는 내리 6득점으로 순식간에 역전했다. 현대건설은 18-19까지 추격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박정아가 무려 8득점으로 펄펄 날며 2세트를 도로공사에 안겼다.

    현대건설은 3세트, 도로공사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2-2로 맞선 상황에서 현대건설의 독주가 시작됐다. 현대건설이 내리 13점을 뽑는 사이 도로공사는 1점에 그쳤다. 엘리자베스와 양효진이 나란히 서브 에이스 두 개를 기록했고 이다영은 두 차례 블로킹으로 높이의 우위를 점했다. 한 번 기운 세트는 그대로 현대건설이 챙겼다.

    3세트의 분위기는 4세트에서도 고스란히 재현됐다. 현대건설은 4-2로 앞선 상황에서 엘리자베스의 연이은 백어택에 양효진의 높이가 더해지며 10-2까지 달아났다. 반면, 도로공사는 상대 범실로 득점을 이어갔을 뿐 이렇다 할 맹위를 보여주지 못했다. /ing@osen.co.kr

    [사진] KOVO.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