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나와 무관한 일…사실 규명이 우선" 로비연루설 재차 부인

    입력 : 2017.11.14 17:11 | 수정 : 2017.11.14 17:30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를 만나기 위해 바른정당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4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저와 무관한 일”이라며 재차 연관성을 부인했다.

    전 수석은 이날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와는 무관한 사안이다.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기대한다”며 “지나치게 무리한 보도와 관련해서는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하나하나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전 수석은 ‘도의적 책임론’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지금은 사실규명이 우선이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수사 중이다. 상황을 지켜볼 단계지 무슨 결론을 내릴 상황은 아니다”라며 “여러분(언론이) 지나치게 앞선 보도와 질문들로 상황을 확대시키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 수석은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직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다. 언론에서 너무 지나치게 앞서 나가는 보도를 자제해줬으면 좋겠다”며 “지나치게 무리한 보도와 관련해서는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하나하나 해나갈 것”이라고 했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