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준우승 최혜진, 고려대 간다…수시합격

  • 뉴시스

    입력 : 2017.11.14 13:29

    인사말하는 최혜진 골프선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오픈 준우승자인 '슈퍼루키' 최혜진(18)이 대학생이 된다.

    최혜진의 매니지먼트사 YG스포츠는 14일 "최혜진이 2018학년도 고려대학교 국제스포츠학부 수시모집에 지원해 합격했다"고 밝혔다.

    최혜진은 올해 US오픈 준우승을 통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아마추어 자격으로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과 MBN 여자오픈 등 프로대회 2승이라는 진기록도 달성했다. 지난 8월 프로 전향 이후에도 한화클래식 5위,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2위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슈퍼루키의 면모를 이어가고 있다.

    최혜진은 "골프 선수생활과 학업 병행이 쉽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학칙을 준수하고 학업에 최선을 다하겠다. 2018년 KLPGA 시즌도 철저히 준비해 학업과 골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전했다. 최혜진의 입학으로 고려대는 '골프스타 산실'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 김효주(23), 리디아 고(20), 김세영(24), 전인지(23) 등이 고려대 출신이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