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부산시장 "적폐가 아니라 정적 청산…좌시하지 않을 것"

    입력 : 2017.11.14 10:38

    서병수 부산시장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에 대해 "적폐가 아니라 정적 청산"이라며 "결코 좌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시장은 부산시의 엘시티 특혜 의혹과 부산국제 영화제 ‘다이빙 벨’ 상영 금지 의혹과 관련 민주당이 만든 ‘적폐 청산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인물이다.
    /서병수 부산시장 페이스북(연합뉴스)
    서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는 완장 찬 저들만이 정의인 양 행세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서 시장은 이어 "완장 찬 세력의 목소리는 보수의 궤멸이다. 경각심을 갖자"며 "나 역시 저들이 제기하는 엘시티,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서도 피하지 않겠다. 분명히 경고한다. 이제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9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당 차원에서 추진해야 하는 것들을 문건으로 만들어 소속 의원들에게 돌렸다. 여기에는 야당 소속 현직 지자체장, 정치인, 전 청와대 관계자 등의 실명이 언급돼 있어 검찰과 정부에 주는 ‘가이드 라인’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의 '적폐청산 리스트'에는 부산시의 엘시티 인허가 과정과 관련한 서 시장 측근 등의 사업 특혜 제공 및 비자금 스캔들 연루 의혹이 포함됐다. 또 세월호 사고 직후 논란이 됐던 부산국제영화제의 '다이빙 벨' 영화 상영 금지와 관련해 서 시장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