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트럼프는 시진핑의 애완견, 아시아 순방 완전 실패"

    입력 : 2017.11.14 03:02

    [베트남 가서 남중국해 관련 엉뚱한 소리… 美서 비판 쏟아져]

    중국 견제 한마디도 안하고 中과 대립 동남아國 옹호도 안해
    갑자기 "내가 중재하겠다" 발언

    베트남은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동시에 국빈으로 맞았다. 다낭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마친 두 정상이 수도 하노이로 차례로 날아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쩐다이꽝 베트남 국가주석, 시 주석은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총서기와 각각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회담 모두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패권적 행보가 핵심 이슈였다. 그러나 회담 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매우 훌륭한 중재자로 베트남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과 베트남 간 영토 분쟁을 중재하겠다"고 했다. 이 해역 내 중국의 인공섬 조성, 일방적 영유권 주장 등을 비판하면서 중국과 분쟁 중인 동남아 국가들을 옹호해온 기존 미국 입장과는 동떨어진 언급이었다. 전임 오바마 정부 때부터 계속해온 '항행의 자유'에 대해서도 거론하지 않았다. 오히려 꽝 주석에게 무역 불균형 해소책으로 미국의 미사일과 무기를 구매할 것을 촉구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반면 시진핑 주석은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가진 회담에서 "해양 문제를 적절히 다루고 공동 개발을 포함한 다양한 협력을 통해 남중국해 평화·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엇갈리는 행보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이 고민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경제적으로는 중국과 교류가 활발하면서도 안보는 미국에 의존해 오던 전략이 더 이상 통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SCMP는 "전통적 우방이던 미국이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아세안 국가들은 지역 안보에 대한 완전히 새로운 해법을 모색해야 할 처지가 됐다"고 했다. 필리핀 드라 살레대의 리처드 헤이다리안 교수는 "미국은 더 이상 지역 내 '넘버원'이 아니다"라고 했다. 워싱턴포스트도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이 동남아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 축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베트남을 떠나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했지만 역시 존재감을 나타내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남중국해 분쟁은 건드리지 않고 놔두는 게 낫다"며 트럼프의 중재 제안을 일축했다.

    중국은 리커창 총리가 필리핀으로 날아갔다. 19차 당 대회 이후 권력 서열 1~2위가 투 톱 정상외교를 통해 남중국해 분쟁을 주도적으로 봉합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척 슈머 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시진핑의 애완견'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의 아시아 순방은 완전 실패작"이라고 했다.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도 CNN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서 받은) 레드카펫과 의장대, 공식 의전 등에 매우 민감한 것 같다"며 "중국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조종하는 게 가능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금성에서 황제 의전을 받은 뒤 중국에 할 말을 못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