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대통령, 中에 "한국 기업 생산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해달라"

    입력 : 2017.11.13 23:31 | 수정 : 2017.11.13 23:40

    리커창 총리에 반덤핑 수입 규제 철회 등 구체적 요청
    "중국 내 새마을운동 성과 있다면 지속 추진해달라" 언급도
    미세먼지 양국 공동 대응, 경제 고위급 협의체 재개 등 요청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 각종 교류 협력을 조속히 정상 궤도로 회복시키키는 데 최선을 다자고 의견을 모았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사드 보복으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을 환기하며 우리 기업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문화·관광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리 총리는 "한중 관계에 새 지평이 열리고 있다"며 간접적으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양국 경제분야 고위급 협의체의 신속한 재개,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와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을 요청했다.

    이외 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발전과 양국 금융협력 분야 발전,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공동대응 등도 제안했다.

    상당히 구체적인 부분까지 직접 거론하며 사드 보복 조치의 철회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총리는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양국 간 실질 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은 국내에서 진보 단체들이 '적폐'로 규정하고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의 유산인 '새마을운동'과 관련, "중국에 전파된 새마을운동이 성과가 있다면 지속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