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대통령-리커창 中총리 회담 "한중 관계 적극적 변화 시작됐다"

    입력 : 2017.11.13 22:25 | 수정 : 2017.11.13 22:50

    文 "온갖 꽃 함께 펴야 진정한 봄" 모든 분야 교류 회복 강조
    李 "봄 강물 따뜻한 줄 오리가 먼저 알아" 점진적 체감 시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중국 2인자인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지난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이어 서열 1·2위 지도부와 연쇄 회담을 가짐으로써, 사드 갈등을 봉합하고 양국 경제 교류 등을 정상화하기 위한 정상급 외교가 완전히 가동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그간의 사드 갈등으로 인한 양국 관계 경색을 언급, "9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는 말이 있듯이, 그간 아쉬움을 기회로 전환시키고 서로 지혜를 모은다면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빠른 시일 내 실질적으로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고전에서 '꽃이 한 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라는 글을 봤다'며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다양한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경제 통상 문화 인적 교류 등 모든 분야 교류가 완전히 회복돼야 함을 강조한 말로 해석된다.

    리커창 총리도 "지난 동안 양측은 예민한 문제를 단계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진전을 이뤄냈다. 중한 관계가 적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대통령이 기울여주신 노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특히 문 대통령의 '봄 이야기'에 "중국에 비슷한 말이 있다.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봄 강물 따뜻한 줄은 오리가 먼저 안다(春江水暖鴨先知),는 말이 있다"며 "양측의 공동 노력을 통해 한중관계를 조속히 정상적인 궤도에 추진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한중관계 회복을 점진적으로 체감할 수 있게 하자'고 화답한 것으로 보인다.

    리 총리는 중국 경제·사회 분야 정책을 총괄하는 인물로, 중국 내 우리 기업에 대한 보복 조치 철회와 구체적 교류 증대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오후 5시30분(현지시각)에 예정됐으나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이 지연되면서 3시간 이상 늦어진 오후 8시 48분에 시작됐다. 회담은 예정된 30분을 훌쩍 넘겨 52분간 이어진 뒤 종료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