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를쪼다> 반격나선 이명박, 진짜 뭘 쥐고 있나

    입력 : 2017.11.13 21:26 | 수정 : 2017.11.15 07:05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공항에서 기자들 앞에 섰다. “지난 6개월간 적폐 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 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우리가 외교·안보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군·정보기관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킨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의 발언 이후 그의 측근들 사이에서 미묘한 얘기도 나왔다. “노무현 정부와 관련해서 우리도 할 얘기가 꽤 있다.”
    전전(前前) 대통령을 둘러싼 ‘적폐’ 논쟁, 어디까지 갈까. 그리고 반격에 나선 MB쪽은 대체 어떤 패를 쥐고 있을까.
    조선닷컴 ‘뉴스를 쪼다’는 이제 막 시작한 본격 전쟁을 짚었다.

    “검찰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몇가지 혐의를 말하고 있습니다.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댓글, MBC·KBS에 블랙리스트 하달,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지시 같은 것들이지요.”
    “진짜 ‘혐의’는 빠진 것 같은데요. ‘노무현을 수사해 결국 자살에 이르게 한 죄’ 아닌가요. 아마 적폐를 명분 삼아 수사를 하는 사람들도, 이 수사의 대상자들도 그렇게 판단하고 있는 것 아닐까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감정풀이’라는 용어를 썼는데, 우리 말에 ‘감정풀이’라는 말은 없어요. 한풀이라는 말을 하고 싶었겠죠. 우리는 이미 이명박이라는 이름이 나오는 순간부터 이 드라마가 어찌 돌아갈지 다 알고 있지 않았습니까. 다만 법치국가니까 그게 걸맞은 법적 근거를 찾는 중이지요.”
    “이 전 대통령의 공항 인터뷰는 좀 실망스러웠습니다. 지금 상황을 영화적으로 보자면, 성문을 밀고 들어섰더니 모든 병사가 갑옷을 입고 활을 겨누고 있는 그런 긴장된 상황입니다. 이 때 드디어 한마디를 꺼냅니다. 당당하게 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안보가 위태롭다’는 식의 ‘안보 공세’로 수사를 그냥 덮으려는 것처럼 말하고 있습니다. 2012년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늘린 것은 그 해 북한의 대대적인 디도스 공격이 있고난 다음이었습니다. “정책적 판단으로 그렇게 했다. 그 과정에 내가 정치적으로 불법간여했다는 것이 나온다면 책임지겠다. 그러나 한풀이로 이런 식으로 접근한다면 정당하지 않다’ 당당히 말 했어야 합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이었으니까요.”
    “이 전대통령 측에서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 꽤 할 말이 있다’고 했습니다. 이게 그저 허풍은 아닐 겁니다. 640만달러, 3만달러짜리 피아제 시계 이런 것들을 일반에 흘리는 과정에서 문제가 됐던 것이지 팩트 자체는 사실이라는 게 정설입니다. 아마도 국정원에서는 노 전 대통령 딸이 뉴욕 집을 구입하기 위해 환전한 내용 등을 다 파악했을 겁니다. 당시 수사가 대대적이어서 검찰에 소환된 인물이 많았으니까요. 서면이나 녹음, 영상 등 많은 자료를 갖고 있겠지요.”
    “그러나 검찰 자료는 이명박 측, 혹은 야권 측에 대선주자가 있을 때 나올 겁니다. 그게 나온다해도 맞서 싸울 ‘친이계’라는 게 별로 존재하지 않지요.”
    “이 전 대통령을 구속, 수감하거나 실형을 살게하면 우리나라는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감옥에 있는 나라’가 됩니다. 친박과 친이는 ‘친노계’보다 더 서로를 싫어했던 사이인데요.”
    “지난 대선에서 보수가 진보에 패한 데는 친박과 친이의 증오심이 한 몫 했습니다.”

    김광일 논설위원(TV조선 ‘신통방통’ 진행자), 신효섭 디지털뉴스본부장, 박은주 콘텐츠팀장 진행.
    더 솔직한 얘기를 들으시려면 ‘뉴스를 쪼다’ 화면을 클릭해주세요!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