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北 병사 수술, 석해균 선장 수술했던 이국종 교수가 맡아

    입력 : 2017.11.13 19:00

    아주대병원으로 헬기 이송

    13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지역으로 한 북한 군인이 귀순,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로 이송 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국종 센터장이 수술을 준비하고 있다./뉴시스
    13일 오후 총상을 입은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있다. 수술은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수술한 이국종 교수가 맡았다.

    이날 오후 3시 35분쯤 JSA를 통해 귀순한 해당 병사는 오후 4시 40분쯤 헬기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졌다.

    이번 수술을 맡은 이 교수는 오후 5시 20분쯤 해당 환자가 누운 침대를 끌고 수술실로 들어갔다. 이 교수는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절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에서 당시 인질로 잡혔던 삼호주얼리호의 석해균 선장을 한국으로 후송해 치료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귀순 병사는 발견 당시 팔꿈치와 어깨 등에 총상을 입은 상태였다. 현재 상태에 대해서 병원 측은 말을 아끼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외상센터 주변은 현재 군과 경찰들로 둘러싸여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상태다.

    해당 병사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쓰러진 상태로 우리 군에 의해 발견됐으며, 당시 병사(하급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으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