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커피 한 잔③] 강민혁 "연기 대한 비판 봤다...겸허히 받아들이는 중"

  • OSEN

    입력 : 2017.11.13 12:30


    [OSEN=유지혜 기자] 그룹 씨엔블루의 멤버이자 배우인 강민혁이 연기에 대한 스스로의 평가를 했다.

    강민혁은 지난 2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종영인터뷰에서 자신이 맡은 곽현이 가진 장점과 매력을 언급했다.

    그는 "목표나 꿈 같은 것들을 곽현은 실행을 한다. 저 또한 인내하고 평화주의자인데, 그 '인내'라는 게 정말 힘들다는 걸 느낀다. 가끔은 좌절하고 이게 참는 게 맞는 걸까 싶다. 그러나 곽현은 정말 그걸 다 참고 극복한다. 곽현이라는 사람을 통해 나 스스로 응원을 받고 위로를 받았다. 나도 이렇게 살 수 있다는 희망을 얻었다. 그런 위로가 가장 중요한 캐릭터의 포인트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지금까지 스타로 살면서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당연하다. 너무 힘들고 어려워서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많았다. 하지만 그럴 때 마다 잘 딛고 일어났던 것 같다. 어려운 일들에 있어서 다 참고 견뎌냈던 게 곽현의 모습이었던 것 같다. 일상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도 그렇고 화를 안 내고 둥글둥글하게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살려고 하고 있다. 곽현처럼 말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번 드라마에 대한 반응을 본 적이 있느냐고 묻는 질문에 강민혁은 "저는 원래 댓글을 잘 안 보는 스타일이다. 인터넷을 잘 못한다. 검색을 잘 못한다. 드라마 홍보 영상이나 기사, 사진 같은 것도 못 찾는다. 링크 받아서 보고 그런다. 주변의 말을 많이 듣지, 인터넷의 반응은 잘 안 보는 편이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강민혁은 "원래 종이 신문을 좋아하는 편이다. 댓글을 안 볼 수 있으니까 말이다. 어렸을 때부터 종이 신문을 보게 됐다. 인터넷 하다가 댓글을 보게 되면서 마음이 바뀌는 경우가 많다. 나의 생각을 지킬 수 있는 방법 중에 하나라서 댓글을 잘 안보게 됐다. 필요한 것만 읽는 그런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일각에서 나온 연기 비판에 대해 "연기에 대한 비판은 물론 봤다. 제가 분명 부족해서 그런 것 같다. 본인이 제일 아쉬울 거다. 집중해서 노력해서 촬영했는데 잘 안 담겼다면 부족했던 부분이기 때문에 아직은 제가 필모도 길지도 않고 하니까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 감정 표현에 있어서 잘할 수 있게 하려고 한다. 감정에 있어서 워낙 표현을 안 하는 스타일이라 서툰 부분도 있어서 더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연기와 가수를 병행하는 것에 있어서 "죽을 때까지 이렇게 병행하며 하고 싶다. 제 직업이기도 하고 즐기면서, 좋아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은 없지만 질릴 때까지 하고 싶다. 오래오래 하고 싶다. 잘 되고 안 되고가 중요한 게 아니라 오래하고 싶은 게 가장 큰 목표다. 두 개 다 오래하는 게 제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