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수사선상 오른 전병헌 "'논두렁 시계' 상황 재현돼 유감"

    입력 : 2017.11.13 12:11 | 수정 : 2017.11.13 16:31

    국회 찾아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일 뿐, 나와는 무관한 일"
    자녀들이 롯데홈쇼핑의 기프트카드 사용 의혹도 "전혀, 전혀"
    여권서 '盧 모욕주기 수사' 상징하는 '논두렁 시계' 빗대 호소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직 보좌진들의 뇌물 수수 혐의로 함께 수사선상에 오른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3일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일 뿐"이라며 자신의 연루를 강력히 부인했다. 자신의 자녀와 관련된 수사 내용이 유출된 데 대해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빗대 "과거 '논두렁 시계'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도 했다.

    전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전당대회에 참석했다가 나서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과 관련한 검찰 조사가 전 수석을 향하고 있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전 수석은 앞서 이 의혹에 대해 청와대 기자단 간사를 통해 "어처구니가 없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는데, 기자들을 만나 구두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자신의 자녀들이 롯데홈쇼핑이 제공한 기프트 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전혀, 전혀(아니다)"라고 했다. '롯데홈쇼핑 재승인 관련 발언이 로비를 받기 전과 후에 달라졌다'는 지적에도 "사실이 아니다. 찾아보면 알 것"이라고 했다.

    특히 전 수석은 '노 전 대통령 가족의 뇌물 수수 수사 때 검찰·국정원이 '뇌물로 받은 명품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진술 등을 언론에 흘려 모욕을 주며 부당한 압박 수사를 했다'는 현 여권의 주장을 빗대 '논두렁 시계'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자신의 가족에 대한 의혹이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그는 "맥락을 죽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게 나올 것"이라며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고 송구하게 생각하지만, 분명히 말씀 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 수석은 또 "제가 현재 위치에 있기 때문에 많이 절제하고 있다"고 했으며, 검찰이 소환시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쓸데없는 질문이죠"라고 했다.

    그는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검찰은 전 수석의 자녀들이 기프트 카드를 뇌물로 제공받아 사용한 정황을 확인, 이번 주 중 그를 피의자로 소환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