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첫 언론 기고… "아세안 '사람 중심의 공동체', 촛불혁명 정신과 맞닿아"

    입력 : 2017.11.13 11:12

    동남아 순방 계기 13일자 필리핀·캄보디아·말레이시아 영자지 기고
    "아세안 공동체 출범 성명, 내 정치철학이나 촛불혁명 정신과 상통"

    13일 오전 필리핀 영자 신문에 아세안+3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의 관련 기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기고문이 1면에 실려 있다. /연합뉴스

    동남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필리핀·캄보디아·말레이시아 일간지 등에 한-아세안 협력을 내용으로 특별 기고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내·외신을 통틀어 직접 언론에 기고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고 전문매체 '프로젝트 신디케이트'가 실은 '한국과 아세안: 사람 중심 공동체를 향해'란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아세안은 한국에 매우 특별한 친구다. 아세안과 함께 더불어 잘 사는, 사람 중심의 평화 공동체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고문은 필리핀의 '마닐라 타임스'와 '필리핀 스타,' 캄보디아의 '캄보디아 타임스,' 말레이시아 '아세안 포스트' 등에 실렸으며, 기고 전문 매체 프로젝트 신디케이트 회원사인 세계 150여개국 500여개 언론에 배포됐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의 긴밀한 관계와 역사적 공통점, 상호 호혜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고에서 "작년 한 해에만 600만명에 이르는 한국인이 아세안을 방문했다. 또 약 50만명의 아세안 국민이 한국에, 30만명의 한국 국민이 아세안 국가에 살고 있다"며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는 나라와 나라의 관계를 넘어 이렇듯 많은 사람들의 삶으로 촘촘히 이어져 있다"고 했다.

    또 "아세안 2025 공동체 출범 성명은 '사람 중심의, 사람 지향의 공동체를 추구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나의 오랜 정치 철학인 '사람이 먼저다'와 같고, 촛불혁명의 정신과도 맞닿아있는 비전"이라며 "사람에 대한 중시는 한국과 아세안의 공통 철학이자 이정표"라고 했다.

    그는 이를 위해 '사람 중심의 국민(People)외교'와 '국민이 안전한 평화(Peace) 공동체' '더불어 잘 사는 상생(Propsperity)협력' 등 대(對)아시안 '3P 원칙'을 내걸고 교류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한-아세안 FTA 추가 자유화 협상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으며,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