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ISU 월드컵 계주 금메달...남자는 아쉬운 은

  • OSEN

    입력 : 2017.11.12 18:11


    [OSEN=이인환 기자] 한국 쇼트트랙이 계주서 여자 금메달 - 남자 은메달 동반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12일 오후 중국 상하이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3차대회 3000m 계주 결승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 이유빈(서현고), 김예진(평촌고) 구성된 한국은 중국을 비롯해 이탈리아, 캐나다 등 전통의 강국들을 모두 꺾고 금빛 사냥에 성공했다. 한국은 심석희와 최민정 쌍두 마차를 앞세워 빠르게 치고나갔다. 

    경기 내내 앞서나가던 여자 대표팀은 마지막 주자 심석희가 판커신(중국)의 맹렬한 추격을 뿌리치고 4분 05초 792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 대표팀의 금메달 사냥 이후 남자 대표팀도 동반 메달 사냥에 나섰다. 남자 대표팀은 준결승서 곽윤기(고양시청), 박세영(화성시청), 황대헌(부흥고), 김도겸(스포츠토토)으로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앞선 개인 계주 1000m서 황대현이 팔 부상을 당해 서이라(화성시청)로 멤버 교체가 있었다. 

    계주 5000m 결승에 나선 남자 대표팀에게는 경기 초반 캐나다와 중국 선수들이 서로 엉켜 넘어졌다.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한국이 먼저 빠르게 치고나갔다. 경기 중반까지 한국 남자 대표팀의 독주였다.

    하지만 경기 막바지 미국의 스퍼트에 흔들렸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코너서 미국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다.  미국의 마지막 주자 J.R 셀스키가 무서운 속도로 한국의 박세영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박세영도 결승선까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날 들이밀기'를 시도했으나 역전에는 실패했다. 미국은 금메달과 동시에 세계 신기록(6분 29초 052)을 달성했다. 아쉽게도 마지막에 흔들린 한국 남자 대표팀은 0.024초 뒤진 은메달에 만족해야만 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