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좋으면 다 좋다' 지한솔, 시즌 최종전 ADT챔피언십서 생애 첫 우승

    입력 : 2017.11.12 16:46

    제공=KLPGA / 박준석
    끝이 좋으면 다 좋다. 지한솔에게 이 말은 제대로 정답이었다.
    제공=KLPGA / 박준석
    마지막 4홀에서 괴력을 발휘하며 시즌 죄종전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제공=KLPGA / 박준석
    12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 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18번홀(파4). 마지막 대회, 마지막 홀을 상징하듯 가을 단풍을 물들였던 해가 홀 너머 산자락 뒤로 뉘엿뉘엿 넘어가고 있었다. 산 그림자가 반쯤 진 그린 위에서 지한솔(21)이 챔피언 퍼트를 성공시킨 뒤 양 팔을 번쩍 들어올렸다. 생애 첫 우승.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던지며 한조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 김지현2(26)이 포옹을 하는 순간 머리에 물을 뿌리며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물세례를 받기에 쌀쌀한 날이었지만 지한솔은 추울 틈이 없었다.
    지한솔에게 시즌 마지막 대회는 새로운 시작이었다. 3라운드 내내 보기 없는 6언더파씩 18언더파, 198타로 디펜딩 챔피언 조윤지(26)를 2타 차로 제치고 데뷔 3년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18언더파는 올시즌 이정은이 보유한 최소타수 우승 타이기록이다.
    2014년 KLPGA에 데뷔한 지한솔은 최고 유망주였다. 화려한 아마추어 경력으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너무 큰 기대가 부담이 된걸까. 첫해 상금랭킹 25위, 지난해 23위, 그리고 올해도 이 대회 전까지 29위 머물며 아쉬움을 남겼다. 김지현2에게 14번 홀에서 역전을 당하면서 악몽이 되살아나는듯 했다. 큰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지한솔의 멘탈은 강했다. 호락호락하게 물러날 생각이 없었다. 15번(파4)에서 내리막 롱퍼팅으로 버디를 잡아내며 16언더파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6번홀이 승부처였다. 지한솔은 3번째 샷을 그린 오른쪽 경사면에 떨어뜨려 홀에 완벽하게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다시 1타 차로 앞섰다. 반면, 김지현2의 3번째 샷은 홀 왼쪽으로 약간 당겨지며 파 세이브에 그쳤다. 분위기를 탄 지한솔은 17번홀(파3)에서 완벽한 샷으로 홀 옆에 세우며 3홀 연속 버디로 쐐기를 박았다.
    지한솔은 "마지막 4홀을 (김)지현 언니랑 왔다갔다 하면서 긴장은 됐는데 오늘 샷이 괜찮아 자신있게 했던거 같다"며 "솔직히 이번 시즌은 너무 힘들었는데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을 해 너무 좋고 내년이 기대된다"며 울먹였다.
    조윤지는 17,18홀 연속 버디 등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맹 추격전을 펼쳤지만 뒤집기는 역부족이었다. '대세' 이정은(21)은 이날 2오버파 74타로 최종합계 1언더파로 공동 49위에 그쳤다. 하지만 평균타수 1위(69.79타)를 지키며 대상, 상금왕, 다승왕, 평균타수 1위 등 전관왕을 확정했다. 11언더파 205타로 공동6위를 기록한 루키 장은수(19)는 신인왕을 확정했다.
    이천=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