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피해 기업에 660억원 추가 지원키로

    입력 : 2017.11.11 03:01

    방북신청 기업인 안전 요구에… 北 "다 태워 놓고 집 구경오나"

    정부는 10일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따라 피해를 본 입주 기업에 66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으로 입주 기업에 지원한 금액은 총 5883억원으로 늘었다. 정부는 "이번이 마지막 지원"이라고 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 및 경협 기업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천 차관은 "정부의 갑작스러운 정책 변화로 뜻하지 않은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 국가가 책임진다는 차원에서 취한 조치"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2008년 금강산 관광 중단과 2010년 '5·24 대북 제재 조치'로 피해를 본 남북 경협 기업에도 실태 조사를 거쳐 지원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성공단 기업과 달리 금강산에서 사업장을 운영하거나 남북 경협에 종사했던 기업은 그동안 특별 대출과 긴급 운영 자금만 지원됐고, 직접 피해 지원은 없었다"며 "900여 곳의 남북 경협 기업에 500만~4000만원 선에서 피해 위로금이 지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인 '메아리'는 이날 북한의 개성공단 자체 가동과 관련한 실태 파악을 위해 기업인들이 방북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제 손으로 불을 질러 다 태워버린 집을 구경하러 오겠다는 것이나 다를 바 없는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