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배출가스 등 인증 조작… BMW 608억·벤츠 78억·포르쉐 17억 과징금

    입력 : 2017.11.10 03:14 | 수정 : 2017.11.10 07:42

    환경부, BMW 7개 차종 판매금지

    독일 BMW의 차량 내부 모습. /조선일보 DB
    BMW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등 독일계 자동차 수입 3사가 배출가스·소음 관련 인증 서류를 조작하거나, 우리 정부에 인증을 받을 때 명시한 부품과 다른 부품을 넣은 자동차 약 10만대를 국내 판매해 온 사실이 적발됐다.

    지난 2015~2016년 발생한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건에 이어 수입차의 대형 비리가 또 터진 것이다.

    환경부는 9일 "국내 수입된 BMW 28종 8만여대에 대해 인증 취소 및 판매 정지 처분을 내리고 608억원 과징금을 부과할 것"이라며 "벤츠와 포르쉐 수입사에 대해서도 각각 78억원, 17억원 과징금을 매길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환경부의 결함확인검사에서 이 차량들이 배출가스를 과다 배출한 사실 등이 확인될 경우 대규모 리콜(결함 시정) 사태가 예상된다.

    BMW의 경우 2012~2015년 국내 수입한 28개 차종 8만1483대에 대해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것으로 나타나, 단일 회사로는 역대 최대 과징금을 물게 됐다. 28개 차종 중 현재 시판되는 7개 차종에 대해선 이달 중 판매 정지 처분할 것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이 외에 BMW 11개 차종 7781대와 벤츠 21개 차종 8246대, 포르쉐 5개 차종 787대는 인증받은 것과 다른 부품을 쓴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입 3사 관계자 14명은 부정수입 등 관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기관정보]
    환경부, BMW·벤츠·포르쉐에 과징금 703억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