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리포트] 카탈루냐의 한숨

    입력 : 2017.11.10 03:14

    김강한 베를린 특파원
    김강한 베를린 특파원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은 스페인 내전(1936~1939)에 공화파 의용군으로 참전해 카탈루냐 전선에서 프랑코의 반군(叛軍)에 맞서 싸웠다. 오웰은 당시 의용군이 겪었던 군수 물자 부족, 불결한 위생 상태 등을 '카탈로니아(카탈루냐의 영어 발음) 찬가'에서 생생히 묘사했다. 특히 그를 힘들게 한 건 "스페인인데도 카탈루냐인들이 카탈루냐어로만 말을 해 의사소통이 어려웠던 것"이었다.

    내전이 끝난 지 약 80년이 지났지만 카탈루냐가 여전히 스페인 속의 이방(異邦)이라는 걸 피부로 느낀 적이 있다. 지난 3월 바르셀로나로 출장을 갔다가 길을 묻기 위해 30대 남성에게 다가가 "스페인 사람이냐?"고 물었다. 그는 잠시 멈칫하더니 한숨을 푹 내쉬곤 "무엇을 도와줄까"라며 응대했다. 그땐 카탈루냐인을 스페인 사람이라고 부르는 게 실례인지 몰랐다.

    카탈루냐는 주민 95%가 카탈루냐어를 쓴다. 바르셀로나 공항, 지하철, 도로, 주요 관광지 등에는 어김없이 '카탈루냐어·영어·스페인어' 순으로 안내문이 적혀 있었다. 2005년부터 인터넷 도메인 주소도 스페인을 뜻하는 '.es'가 아닌 '.cat'를 쓴다. 영국 BBC는 "카탈루냐는 1000여년 전부터 자신들의 관습·언어·문화를 지켜오고 있다"고 했다. 스페인 정부는 프랑코 독재 시기를 제외하면 카탈루냐에 폭넓은 자치권을 부여했다. 애초에 카탈루냐인들에게 국가 의식을 심어주는 게 불가능하니 달래가며 한 나라를 유지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이다.

    카를레스 푸이그데몬트(맨 오른쪽)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이 10월10일(현지 시각)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지방의회에서 독립 절차를 잠정 중단하고 중앙정부와 협상에 나서겠다는 내용의 연설한 뒤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EPA 연합뉴스
    그런데 최근 재정 위기를 겪은 스페인이 카탈루냐 자치정부에 대한 지원금을 삭감하고 세금을 대폭 인상하자 카탈루냐인들 사이에 "수탈당한다"는 반발감이 급속히 퍼졌다. 이 여론을 등에 업고 지난달 1일 카를레스 푸이그데몬트 자치정부 수반이 분리 독립 찬반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강행했다. 그는 "기억할 수 있는 나이부터 독립만을 꿈꿨다"는 사람이다. 주민 43%가 투표에 참여했고 90.18%가 찬성표를 던졌다. 주민들은 스페인 경찰에 얻어맞으면서까지 투표소에 나왔다. 독립은 못 하더라도 푸이그데몬트가 스페인과 맞서 자치권 확대 협상을 이뤄낼 것으로 믿었다.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대가를 치르겠다"는 독립 투사와 같은 그의 결의도 주민들 마음을 움직였다.

    당당했던 그의 태도가 이후 느닷없이 돌변했다. 그는 지난달 10일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독립을 선포할 권한이 있지만 스페인과 대화가 필요하다"며 물러섰다. 스페인 정부의 강경 대응이 뻔히 예상되는데 이를 되받아칠 대책도, 계획도 없이 주민투표를 밀어붙인 그에게 주민들은 실망했다. 심지어 그는 반란 혐의로 기소된 지난달 30일 벨기에로 도망쳤다. 카탈루냐인들이 그에게 느낀 배신감과 정치인에 대한 불신은 쉽게 치유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그의 섣부른 행동 때문에 카탈루냐가 향후 독립을 주장하든 자치 확대를 주장하든 추진 동력을 얻기 어렵게 됐다는 사실이다.


    [나라정보]
    카탈루냐 독립 '무산'…스페인 헌재 위헌 판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