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 100주년, 스탈린 권위주의가 푸틴에게서 부활하다

    입력 : 2017.11.10 03:02

    혁명의 러시아 1891~1991
    혁명의 러시아 1891~1991

    올랜도 파이지스 지음|조준래 옮김|어크로스

    456쪽|1만8000원


    '70년간의 공산주의가 러시아를 망쳐놓았다.' 여기까지만 읽으면 반공 교과서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영국 런던대학 버벡 칼리지 역사학 교수의 이 책이 독특한 점은 그다음이다. '그러나 권위주의 통치 전통은 20년 전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오늘날 러시아에서 부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통치 방식이 스탈린 시절에 대한 미화(美化)나 향수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비판하는 것이다.

    올해 러시아혁명 100주년을 맞아서 국내에도 관련 서적이 쏟아진다. 이 책은 1891년의 대기근부터 1991년 소련 해체에 이르기까지 '100년에 이르는 역사를 단일한 혁명의 사이클로 보여주려 한다'는 점에서 독특하다. '소련의 기적: 실업이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아무도 일하지 않는다. 누구도 일하지 않는다. 하지만 경제 계획은 구현되어 있다'처럼 능구렁이 같은 입심이 빛나는 구절이 적지 않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