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 베이비" 지상욱이 악수하며 건넨 말에 미소 지은 트럼프

    입력 : 2017.11.08 16:0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국회 연설 직후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과 주고 받은 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을 마치고 가장 앞줄에 있던 지 의원과 악수를 나누며 잠시 대화했다. 이때 트럼프 대통령이 지 의원의 말을 경청하며 미소를 짓더니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8일 국회 연설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상욱 의원(왼쪽) 등 의원들과 악수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이덕훈 기자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 의원은 이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로켓 베이비’를 거물(big man)로 만들지 마세요. 함께 그를 날려버립시다.(Mr. President, please do not make the rocket baby a big man. Just blow him away Together)"라고 말했다.

    지 의원이 가리킨 ‘로켓 베이비(Rocket baby)’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정은을 ‘로켓맨’(Rocket Man)이라는 부른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었다.

    지 의원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그동안 벌인 각종 도발 등을 감안하면 로켓맨보다는 로켓베이비가 더 어울린다”고 말했다.

    '작명 센스'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이후 종종 김정은을 ‘로켓맨’(Rocket Man)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