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의 '김일성의 정체' 기밀문서 공개 …"김성주가 이름 바꿔…학창시절엔 친구 살인"

    입력 : 2017.11.08 11:04

    /위키피디아

    북한 김일성 주석이 실제로는 김성주라는 인물이며 고등학생 때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친 일화 등 김일성의 과거 행적을 담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비밀해제 문서가 최근 확인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CIA는 1949년 작성된 '김일성의 정체(identity)'라는 제목의 문서에서 당시 북한 지도자로 활동하는 김일성이 실제로는 김성주라는 인물이라고 전제하고, 김성주가 김일성이 되기까지의 행적을 자세히 묘사했다. 김일성이 실제로 김성주라는 주장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제기돼 왔지만, CIA 문서를 통해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서에 따르면, 김성주는 14세 때 부모를 따라 중국 만주로 이주한 후 중국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하던 중 친구의 돈을 훔치다 발각됐다. 이 사실이 알려질 게 두려워 도주하던 중 친구를 살해했다. 결국 중국 내 다른 지역에 정착한 김성주는 당시 소련으로 떠나기로 결심했지만, 돈이 필요해 최씨 성을 가진 남성을 하얼빈에서 살해했다고 CIA는 밝혔다.

    김일성 주석의 어릴 때 모습./위키피디아

    CIA는 1919년 실제 항일운동을 펼쳤던 김일성 장군이 존재했지만, 어느 순간 사라졌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초기 지도자인 리리싼(李立三)이 1931년 10월 김성주의 이름을 김일성으로 바꿨고, 이후 김성주는 김일성이라는 이름으로 백두산 일대의 게릴라군 사령관으로 활동했다는 것이다.

    당시 김성주는 공산주의를 전파하면서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행동을 했는데, 이러한 모습이 리리싼을 만족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김성주는 군 고위직으로 진급하게 되고, 결국 소련 스탈린의 귀에도 김성주에 대한 소문이 들어가게 됐다. CIA는 김성주가 영특하지도 않고, 제대로 된 교육도 받지 못했지만 스탈린에게 높은 신임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VOA는 이 문서가 1949년 9월 CIA에 작성된 것이며, 그해 12월 국무부와 군부에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의 기밀해제가 이뤄진 시점은 2011년이다.

    VOA는 또 다른 CIA 문서를 인용해 김일성이 1951년 6월 6일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북한군 장교에게 암살당할뻔한 사실도 전했다. 이 문서에 따르면, 당시 김일성은 오른쪽 폐에 부상을 입었고 평양 중앙인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흡연은 적당히 했고, 와인을 선호했지만 음주량은 많지 않았던 점, 취침은 밤 10시, 기상은 새벽 4시였던 점 등 세세한 개인적 일상까지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IA는 테니스를 열정적으로 했고 종종 승마를 즐기기도 했으며, 운동 삼아 나무를 격파했고 사격에도 능한 인물로 묘사했다. 다만 운전은 할 줄 몰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