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도새우''위안부 할머니' 트럼프 국빈만찬에 불쾌감…

    입력 : 2017.11.08 10:57 | 수정 : 2017.11.08 10:59

    日언론 "외교적 무례" "반일 만찬' 평가도

    요미우리 신문의 8일 인터넷판 모습. 상단 세번째에 '공식 만찬에 위안부 초대, '독도 새우' 요리도'라는 제목의 기사가 걸려 있다./요미우리 신문 캡처

    일본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일정을 상세히 전하면서 앞선 방일 일정과 비교·평가하는 보도를 쏟아냈다.

    청와대 공식 만찬에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점, '독도 새우'가 만찬 메뉴로 포함된 점 등을 들어 불쾌감을 표시하는가 하면, "한·미 관계는 미·일 관계에 미치지 못한다" 고 자평하는 보도도 나왔다.

    요미우리 신문은 8일 인터넷판에 트럼프 대통령의 청와대 국빈만찬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되고, 독도 새우가 만찬 메뉴로 올랐다는 기사를 메인페이지 상단에 걸었다. 이 신문은 "한·미·일 공조를 확인하는 자리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라며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용수 할머니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관객 수 등을 세세하게 소개하며 "청와대가 위안부 등 역사 문제를 미국 측에 어필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지지층이 박근혜 정부 시절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비판적이라며 "이씨를 초대한 것은 국내용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8일 산케이 신문 인터넷판 1면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청와대 국빈만찬 메뉴 사진이 올랐다./산케이 신문 캡처

    극우 성향 산케이 신문 역시 '독도 새우'와 '위안부 할머니 초대'가 "외교적 무례"라며 "반일(反日) 만찬"이라고 평가했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과 분쟁의 씨앗을 뿌리는 무례"라며 "미국 역대 정권은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이 역사, 영토 문제를 들고 나오는 것을 가장 싫어했다"고 지적했다.

    산케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깜짝 영접한 데 대해선 "미국의 오해 해소에 혈안이 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미·중 사이 균형외교 정책을 펼치느라 미국의 한국 기피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오해'를 풀려고 했다는 의미다. 서울발 르포 기사에선 "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보다 방일에 관심이 더 많다"고 전하기도 했다.

    진보 성향 아사히 신문은 문재인 정부가 고수하는 전쟁불가·북핵 평화적 해결 원칙과 관련해 한미 간 "불편한 관계"가 계속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함께'란 단어를 여러 차례 반복했다면서도 "지난 6일 미·일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100% 함께 한다'고 했으나 한·미 관계는 미·일 관계까지 이르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고 평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