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사건 메이킹 촬영 감독, "감독, 여배우 거짓말한다" 주장(전문)

    입력 : 2017.11.08 09:33

    /OSEN

    배우 조덕제 성추행 파문과 관련, 논란이 된 영화 '사랑은 없다' 메이킹필름 감독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조덕제는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피앤티 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배우 성추행 파문에 대해 입장을 표명헀다. 이 자리에는 메이킹필름 촬영감독 이지락씨도 함께 참석했다.

    이날 이지락 촬영감독은 "조덕제씨와 나는 어떤 개인적인 친분도 없으며 문제가 된 13번 씬은 내가 악의적으로 편집했다는 (장훈) 감독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메이킹 영상 조작 논란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또 그는 "문제가 된 이후 메이킹필름 영상이 문제를 풀 증거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공개했지만 여배우는 관심이 없더라. 이에 영상을 검찰에 제출했는데 여배우는 메이킹 영상의 존재를 1심 재판이 끝나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며 "난 (그 주장이 거짓이라는) 증거가 될 메시지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과도하게 신체 부위를 만진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2월 열린 1심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유죄를 인정해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이에 조덕제 측은 "(장훈) 감독의 연기 지시와 대본에 따라 연기했을 뿐, 여배우의 바지에 손을 넣어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며 2심 판결 이후 곧장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이하는 영화 ‘사랑은 없다’ 메이킹 촬영 감독 이지락씨의 입장 전문

    <이지락 촬영 감독 입장 전문>
    2015년 장훈 감독의 '사랑은 없다' 홍보용 메이킹 촬영과 스틸 촬영을 맡은 이지락 촬영감독이다. 촬영 준비 과정과 영화 제작 과정 등을 촬영하는 일을 한다. 사건이 벌어진 날도 여느때와 다름없이 메이킹 영상을 촬영했을 뿐이다. 당시 정황을 판단하기 위해 검찰 제출 요청을 받았고 제출했을 뿐이다. 여배우에게 불리한 증거가 되자 아무 증거도 없이 편집된 영상이라고 억지 주장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2심 재판 중에 재판에 나서 소상히 해명한 바 있다.

    장훈 감독은 '악마의 편집'이라고 말하면서 제가 일부러 상대방을 음해할 목적으로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장훈 감독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 이 영화는 저예산 영화인 관계로 저 혼자 이 작업을 하게 됐다. 사건 당일날도 오전부터 촬영을 시작했다. 카메라 두대를 촬영해서 동영상과 스틸을 촬영했다. 그런데 감독님은 13번씬 촬영 전 자신이 디렉션을 주고 리허설을 한 시간이 30분이라면서 검찰에 제출한 메이킹 필름이 8분밖에 안된다면서 조작짜집기설을 주장하고 있다.

    누가 메이킹 필름을 30분씩 촬영하는 건 사실적으로 힘들다. 특히 스틸 사진을 찍으면서 동영상을 찍을 수도 없다. 30분이라고 하지만 그 30분 중에는 촬영 장비 세트, 음향 장비 세팅 등을 하는데 눈치 없이 메이킹 영상을 찍는다는 말로 작업에 방해를 하면 안된다. 메이킹 촬영은 본 촬영에 방해를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배우를 모아놓고 디렉션을 할 때, 말로 리허설 할 때 등 메이킹에 필요한 영상은 빠짐없이 찍었다. 메이킹 영상은 주인공 위주로 찍는다. 감독님은 그게 이상하다고 하는데 메이킹 필름을 감독님과 조덕제 배우 위주로 찍는 건 당연한 것이다.

    그런데 (장훈) 감독님이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고 조작됐다고 말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이렇게 두 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메이킹 영상은 각 카메라 별로 각기 찍은 영상과 스틸 사진을 분류하는 작업을 한다. 검찰에 제출한 메이킹 영상도 두대의 카메라를 연결해서 하나의 영상으로 만든 8분짜리 영상이다. 조덕제 배우와 저의 관계는 이 작품 전 오래전에 연극 무대에서 공연하는 건 본적이 있지만 통성명 하진 않았다. 당일날 인사를 한 것이 전부였다. 메이킹 필름을 제작사에 제출하지 않고 개인 보관한 이유는 조덕제 배우가 하차하고 대체 배우가 새로 찍었기 때문에 조덕제 배우의 영상은 필요가 없는 것이었다. 총괄피디에게 조덕제씨가 촬영된 메이킹 필름이 있는데 어떻게 할지 물어봐달라고 했다. 신경쓰지 말라면서 핀잔만 들었다. 그 후 7월 경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고 여배우가 남배우를 고소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메이킹 필름을 보면 두 배우의 문제가 아니다. 감독이 왜 모른척 빠져있는지 의문이 들었다. 무엇인가 오해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메이킹 필름을 두 배우에게 보여주면 오해가 풀릴 것이라고 생각했다. 양측에 연락해 메이킹 필름이 있음을 알렸다. 이상하게 여배우는 아무런 대답도 없고 무관심 했다. 남배우는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관심을 보였다. 남자 배우 측 변호사가 영상 제출을 제안했지만 검찰이 요청한다면 검찰에 직접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남자 배우 측 변호사가 녹취록만이라도 검찰에 제출하면 영상 제출 요청이 올 것이라고 요청해서 그렇게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검찰에서 영상 제출 요청이 왔고 제가 직접 가서 제출했다.

    여배우는 메이킹 필름 존재를 몰랐다고 인터뷰를 했는데 왜 그런 뻔한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당시 여배우에게 보낸 메시지도 가지고 있다. 메이킹 필름을 제출한 날 감독님에게 메이킹 필름 제출 사실을 알렸다. 감독님이 보내달라고 해서 바로 보내드렸다.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제작사로부터 항의나 어떤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 그런데 갑자기 왜 허락도 없이 유출했냐고 연락이 왔다. 돌려달라는 전화가 아닌 유출시킨것에 대한 항의 전화였다. 영화 개봉을 서두르는 상황에서 이런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 제작사 입장에서는 좋지 않았을 것이다. 여배우의 아버지를 만난적이 있다. 메이킹 영상을 보면 오해로 일어난 일이라는 것을 알수도 있겠다고 싶어서 원로 배우와 함께 찾아뵙고 설명을 드렸다. 여배우 아버지는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면서 단호하게 말씀하셨고 그래서 돌아왔다. 영상에 나온 대화나 상황 등이 누구에게 도움이 된다면 그분이 말하는 것이 진실일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