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루키' 박성현 세계랭킹 1위 등극, 여자 골프계 평정

    입력 : 2017.11.07 09:42

    '슈퍼 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시즌에 세계를 평정했다. 여자 골프 랭킹 1위에 등극했다.
    지난주까지 세계랭킹 2위였던 박성현은 6일(한국시각) 발표된 이번 주 순위에서 생애 처음으로 1위가 됐다.
    2006년 창설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LPGA 투어 신인이 1위에 오른 것은 박성현이 처음이다.
    2000년 서울 유현초 2학년 때 어머니 권유로 골프를 처음 시작한 박성현은 현일중-현일고를 거쳐 한국외대 4학년에 재학 중이다. 2012년 10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입회한 박성현은 2014년부터 1부 투어에서 활약했다.
    KLPGA 투어 신인 시절에는 그리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당시 '신인 빅3'로 불린 백규정 고진영 김민선에 밀려 신인상 경쟁에는 끼어들지도 못했다. 24개 대회에 출전해 10번이나 컷 탈락했다.
    그러던 박성현이 자신의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리기 시작한 것은 2015년부터였다. 그해 6월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박성현은 메이저대회인 한국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어 9월 대우증권 클래식과 10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박성현은 시즌 3승을 거두며 상금 2위에 올랐다.
    프로 3년차인 지난해에는 국내 무대를 집어삼켰다. 20개 대회에 출전, 7승을 쓸어담았다. 시즌 상금 13억3300만원을 벌어들인 박성현은 KLPGA 투어 사상 시즌 상금 최고 액수를 기록했다.
    또 틈틈이 비회원 자격으로 출전한 LPGA 투어 7개 대회에서 상금 68만2000달러를 획득, 2017년 L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LPGA 투어는 비회원 선수가 40위 이내 해당하는 상금을 벌었을 경우 다음 시즌 출전권을 부여한다. 박성현이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이런 방식을 통해 LPGA 투어에 진출했다.
    박성현의 2016시즌 상금 순위는 LPGA 투어 회원의 20위권에 해당하는 액수였다.
    미국 진출 당시에 이미 세계 랭킹 10위였던 박성현이 첫 우승의 신호탄을 쏜 건 역시 메이저대회였다. US오픈을 제패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8월에는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2승째를 달성했고 국내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시즌 5개 대회를 남긴 시점에서 신인상 수상을 확정한 박성현은 이번 시즌 상금 순위에서도 유일하게 200만 달러를 넘어서 1위(216만1005달러)를 달리고 있다.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부문은 2위를 기록 중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