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의 나훈아, '사나이 눈물' 부르다 끝내 눈물

    입력 : 2017.11.06 03:01

    3~5일 열린 나훈아 콘서트

    사전 취재 거부… 촬영도 금지… 20인조 밴드 뚫은 가창력 여전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지만 죄송"

    대중이 기억하는 나훈아(본명 최홍기·70)의 마지막 모습은 2008년 루머를 해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바지 허리띠를 풀고 분노하던 모습이었다. 나훈아에겐 그때 앙금이 남아 있었다. 지난 7월 11년 만에 새 앨범을 낼 때도, 3~5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을 열 때도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어떠한 촬영도 허락하지 않았다. 공연을 보러 온 김현자(61)씨는 "사진 안 찍어도 괜찮다. (나훈아가) 살아 있는 게 어디냐"며 웃었다.

    티켓은 9월 6일 오픈 12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암표 가격이 100만원까지 치솟았다. 나훈아 측은 "암표로 확인된 자리는 취소하겠다"고 밝혔지만, 첫 공연 날인 3일 암표상에게 30만~40만원씩 주고 티켓을 사는 사람도 있었다. 3일간 1만여 명의 관객이 몰렸다. 나훈아는 3일 오후 7시, 1분의 지체도 없이 첫 공연을 시작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가수 나훈아의 2008년 당시 모습(왼쪽 사진). 5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나훈아 공연에 온 관객들이 공연장 앞에서 셀카를 찍고 있다. 지난 3일부터 3일간 열린 이번 공연에서 나훈아 측은 관객들의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에 스티커를 붙이고 공연 사진 촬영금지 경고를 주는 등 특유의 신비주의 전략을 고수했다. 언론에도 공연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조인원 기자·이진한 기자
    ◇예끼, 이 사람아!

    나훈아는 동요 '반달'을 시작으로 '사내' '홍시' '너와 나의 고향' '당신아' 등 9곡을 내리 부르면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비음 섞인 간드러지는 목소리는 변함없었다. 20인조 밴드를 뚫고 나오는 힘도 여전했다. "이러다 아무 말도 안 하고 줄곧 노래만 부르는 거 아니냐"고 속삭이는 관객도 있었다. 기우(杞憂)였다. 나훈아는 직접 만든 미공개 신곡 '예끼 이 사람아'란 노래를 부르며 말문이 터졌다. 능청맞은 표정으로 "어디 갔다 이제 왔니/죽었는지 살았는지 코빼기도 볼 수 없고/소문에는 아프다던데/걱정했네 예끼 이 사람아"라고 노래하자 관객들은 박장대소했다. 나훈아는 "내가 뭘 잘못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미안하고 죄송스럽긴 말로 못한다"며 "여러분이 괜찮다고 하면 미안하고 송구스러운 건 저 구석에 처박아 두고 내 알아서 노래하겠다"고 첫인사를 했다. 몇몇 관객이 "여보!"라고 외치며 호응했다.

    ◇사나이 눈물

    돌아온 나훈아는 울었다. 그는 "그동안 오지(奧地)를 많이 갔다. 오지는 달도 맑고 별도 맑으니까"라며 "남미를 가려고 미국을 경유할 때 자동차의 한인라디오 방송에서 이 노래가 나오길래 펑펑 울었다"며 노래를 시작했다. '사나이 눈물'이었다. 그는 "아 뜨거운 눈물/사나이 눈물"이란 후렴을 부르다 멈춰서 객석을 바라봤다. 눈물이 그렁그렁했다. 울기만 한 건 아니다. 공연 중간 관객들에게 "내 별로 안 늙었지예"라고 묻더니 "안 늙는 비결은 없고 그저 행복하게 살아야 하는데 그랄라면 일 년에 한 번씩 내 쇼 보러 오면 된다"고 농을 걸었다. "공연장에서 내 새 앨범 파는데 15% 할인된다 카대. 혹여라도 친구 줄 끼라고 사거나 하지 마이소"라며 능청스럽게 앨범 홍보도 했다. 타이틀곡 '남자의 인생'을 부르기 전 "옛날엔 여자들이 한이 많아서 여자 이야기가 판을 쳤는데 요새는 뒤집어져서 남자들이 기를 못 편다 카대"라고 말하자 여자 백댄서가 그의 무대 의상을 들고 달려나와 폭소가 터졌다.

    ◇청춘을 돌려다오

    나훈아는 2시간을 종횡무진했다. 강렬한 헤비메탈 연주와 함께 '각설이타령'을 부르며 "11년 전 왔던 나훈아, 죽지도 않고 또 왔네"라고 노래하다가, 기타 연주만으로 '추풍령' '나그네 설움' '옥경이' 등 히트곡 메들리를 들려줬다. 한복 두루마기를 입고 나왔다가 찢어진 청바지로 갈아입었다. 뜬금없이 대형 화면에 암살당한 북한 김정남의 사진을 띄우더니 "이 사람이 살았을 때 내 노래 부르면서 통곡했다 카대"라며 '고향으로 가는 배'를 부르기도 했다.

    공연 말미엔 객석을 향해 "다들 어찌 이리 늙었소" 하더니, "세월을 막을 순 없지만 청춘을 돌려주겠다"고 외치며 '청춘을 돌려다오'를 불렀다. 백댄서들과 어우러져 춤추는 나훈아를 향해 관객들이 환호했다. 나훈아는 눈을 흘기며 입꼬리를 씨익 올리고 아랫입술을 깨물었다.


    [인물정보]
    "11년간 노래 굶어"…가황 나훈아에 관객 압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