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 는 국정원 특활비 靑상납 없앴다"

    입력 : 2017.11.02 17:07

    노무현 정부 때 부활 가능성에 대해선 "내가 자신이 없어"
    김만복 전 국정원장 "盧청와대에 특활비 한푼도 안 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조선일보DB

    김대중 정부 때 청와대 공보수석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지낸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2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논란과 관련, “분명한 것은 박정희·전두환·노태우·김영삼 정부 때는 (청와대 상납이) 있었지만 김대중 정부 때 끊어졌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방송에 출연, ‘자유한국당에서는 김대중 정부 때도 (특수활동비 상납이) 있었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이 나오자 “김대중 전 대통령이 ‘어떠한 경우에도 산하 연관기관에서 일체 돈 받지 말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가 (1998년) 청와대 공보수석으로 들어가니까 공보수석 산하 연관기관에서도 매월 (돈을) 가져왔다”며 “그것이 전통이었는데 (김 전 대통령의 지시로) 김대중 정부 때는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한국당을 향해 “자기들이 상납받는 거 선수였으니까 남도 잘하겠지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한국당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을 놓고 논란이 일자,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비롯한 역대 정부의 모든 국정원 특수활동비에 대해 투명하게, 낱낱이 공개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박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여부에 대해선 “그 부분은 내가 (상납이 없었다고 말할) 자신이 없다”며 확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원장을 지낸 김만복 전 원장은 하루 전인 지난 1일 한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공식적이던, 비공식적이던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한 푼도 주지 않았다. 적어도 내 임기에서 (청와대에 돈을 상납하는) 그런 일은 없었다”며 “당시 청와대에서도 그런 요구를 국정원에 먼저 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