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신재생 플랜, 지리적 조건 불리해 상당히 험난할 것"

    입력 : 2017.11.02 03:02

    신재생에너지 전문가들 조언
    "정치적 논리에 휘둘리거나 에너지원 善惡 구분하면 안돼"

    마틴 그린, 리처드 코키시
    마틴 그린, 리처드 코키시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UNSW) 태양광·재생자원학부의 마틴 그린 교수는 호주 내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 옹호론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는 신재생에너지를 급격히 확대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린 교수는 10월 24일(현지 시각) 호주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신재생에너지는 전력 생산량이 유동적이기 때문에 전력망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다"며 "전력 수급 상황에 맞춰 대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예비 전력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초 단위로 기상 상황과 전력 수요·생산량을 체크하고, 기상 상황이 안 좋을 때는 석탄·가스 발전 등에서 나오는 예비 전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신재생에너지의 문제점으로 비용 문제도 꼽았다. 그린 교수는 "신재생에너지는 아직 극복해야 할 산이 많다"며 "가장 큰 문제는 발전 단가를 낮추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정부 보조금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들에게 경쟁력을 확보해주고 있지만 결국 그만큼 국민 세금 부담이 커지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린 교수는 "에너지는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것이기 때문에 정책 수립 때 신중해야 한다"며 "석탄·가스 등 다른 에너지 발전과 적절하게 배합하고, 전력망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대학의 리처드 코키시 교수는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겠다는 한국 정부의 로드맵에 대해 "방향은 맞지만 상당히 험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풍력·태양광발전 등을 하기에) 지리적 조건이 불리한 한국은 현실적 목표를 세우고 장기적으로 플랜을 추진해야 한다"며 "정치 논리에 휘둘리거나 에너지원을 선악(善惡)이란 이분법 논리로 접근해선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전력 생산이 특정 에너지원에 편중되면 위기를 맞을 수 있다"며 "기상 변화나 원료 값 폭등 등을 대비해 전력 포트폴리오(구성)를 다양화해야 한다"고도 했다. 코키시 교수는 호주 태양광발전 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 전문가다.

    야당인 자유당의 예비 내각 에너지장관인 댄 반 홀스트 펠리칸 의원은 작년 태풍 때 남호주주가 대규모 정전을 겪은 것과 관련해 "주(州)정부가 에너지원 구성을 너무 단순화한 것이 피해를 키웠다"며 "석탄 발전을 한꺼번에 없애버리는 대신 일정 부분 남겨뒀더라면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키워드정보]
    남호주, 신재생 밀어붙이다 5년만에 '전력 악몽'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