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硏 "北 6차 핵실험 규모, 5.7 아닌 6.1로 상향해야"

    입력 : 2017.10.31 03:03

    기상청에 의견 전달

    우리나라의 지진 관련 조사를 담당하는 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9월 북한 6차 핵실험의 지진파 규모를 상향 조정하자는 의견을 기상청에 전달한 것으로 30일 나타났다. 우리 정부는 북한 6차 핵실험 직후 발생한 인공지진의 규모를 진도 5.7로 발표했었다. 당시 미국과 중국은 6.3, 일본은 6.1로 지진 규모를 측정해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 규모를 축소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제출한 '북한 지역 특이신호 분석 보고서'에서 "원래의 5.7에서 6.1로 진도 규모를 수정해야 기존 규모 계산의 방법 한계성을 보정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우리 정부는 당초 기상청의 예상에 따라 북한의 6차 핵실험 규모를 50kt 수준으로 예상했다. 반면 당시 지진 규모를 6.1로 발표했던 일본에선 "폭발력은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의 10배인 160㏏으로 추정한다"면서 "수소폭탄 실험일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라고 했다. 지질자원연구원은 당초 기상청 의견과 달리, 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지진이 훨씬 규모가 크다고 한 것이다.

    이와 관련, 강 의원은 "지진 규모는 국민적 관심사이자 국가 안보와 직결된 것으로 정확한 측정값을 발표해야 함에도 지질자연연구원은 기상청에 책임을 미룬 채 침묵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진 규모를 국민에게 알리고 북한 핵실험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고 했다. 강 의원실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외신을 보면 우리나라의 지진 측정값보다 미국과 중국의 조사 결과를 더 정확하다고 보는 경향이 있다"며 "우리가 가장 수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는데 정치적 오해를 살 소지가 있다"고 했다.


    [기관정보]
    지진파 규모 조정···지질자원연구원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