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특별시' 위해 1조8000억 투자, 일자리 2만4000개 만든다

조선일보
  • 우정식 기자
    입력 2017.10.31 03:03

    요즘 산업계와 과학계의 최대 화두(話頭)는 '4차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융합돼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차세대 산업혁명이다.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핵심시책으로 추진중이다. 대덕특구, 과학벨트 등 최고 수준의 과학 인프라를 바탕으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것이다. 대전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26개 정부출연연구소와 17개 민간연구소가 있다. 첨단벤처기업도 1300여개에 달한다. 전국 175개 연구소 기업 중 절반 가량이 대전에 있다. 이들 연구기관을 중심으로한 전체 연구개발비는 연간 7조 8000억원에 이른다. 석·박사 급 인력이 2만6000여명이다. 4차산업혁명을 이끌 인적·물적 토대를 갖춘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당시 대전 지역공약 제1호로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육성'을 약속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대전시는 지난 6월 ‘4차산업혁명 특별시 비전 선포식’을 갖고 본격적인 4차산업혁명 선도 도시 육성에 나섰다./대전시 제공
    이에 대전시는 연초부터 전담 TF팀을 꾸려 세부 전략과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혁신 생태계 조성 ▲미래형 신산업 육성 ▲지원 인프라 구축 ▲실증화 단지 조성 등 4대 전략을 세웠다. 청년창업 지원 '스타트-업 타운' 조성, 대덕특구융합공동연구센터 건립, 신기술 테스트베드 콤플렉스 등 24개 과제를 정했다. 이들 사업에 총 1조8000여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다.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2만4000여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청년창업 성장지원 Start-up 타운'을 만들고, 4차산업혁명 국제박람회 개최, 전용펀드 조성도 추진한다. 바이오·의약산업허브 구축, 국방 ICT 첨단산업 육성, 특수영상 및 융복합 콘텐츠산업 육성, IoT 기반 첨단센서산업 등 신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신동·둔곡지구에 유전자의약산업진흥센터, 퀀텀바이오 융합의학원을 설립하고, 도룡동에 스튜디오큐브와 연계한 특수영상 및 융복합콘텐츠 미니클러스터를 계획중이다. 안산지구엔 국방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신동·둔곡지구엔 서비스 로봇 SW품질시험원과 드론서비스 실증센터를 계획중이다. 도룡동에 산학연 융합연구를 활성화하는 '대덕특구융합공동연구센터'를, 대동·금탄지구엔 4차산업혁명 전용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안산 첨단국방산업단지'는 정부의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고 있다.

    2021년까지 유성구 안산동 일대 41만평 터에 7400억원을 들여 첨단국방기업, 국방컨벤션센터 등을 유치, 국방산업 메카로 만들 예정이다. 현재 개발계획 용역이 추진중인 이 산업단지가 조성돼 200여개 기업이 입주하면 양질의 일자리 1만여개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는 관련 산업 붐을 일으키려면 전문가, 기업인, 시민의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시민 700여명과 함께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비전선포식'을 가졌다.<BR>
    대전시가 주목하는 것은 단연 일자리 창출. 이를 위해 기업의 필요인력을 직무별로 데이터화하고 학교와 연계해 이론과 현장실무를 교육하는 '맞춤형 인재 양성 연결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권선택 시장은 "대전을 4차산업혁명 거점도시로 만들고자 세부계획을 마련 중"이라며 "새로운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