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일자리 창출 추진단·乙지킴이 위원회… 일자리 창출 적극 동참

조선일보
  • 김석모 기자
    입력 2017.10.31 03:03

    한국철도시설공단

    이미지 크게보기
    강영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충북 청주시 오송 시설장비사무소 교육장에서 신입사원들을 상대로 강의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대전역 인근에 본사가 있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새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동참한다.

    2022년까지 공공부문에 직접고용 640명, 2021년까지 민간부문에 4만6476명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공단측은 비정규직 양산이 아닌 양질을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지난 7월 '일자리 창출 계획'을 수립했다. 일자리 창출 지원체계 마련,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강화,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 유도 등이 3대 전략이다.

    앞서 지난 5월 이사장을 단장으로 한 '좋은 일자리 창출 추진단'을 꾸려 추진 체계도 갖췄다. 철도시설공단은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일자리 개선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일자리 창출 지원체계를 마련하는 사업의 하나로 을(乙)의 권익보호를 위한 '을지킴이 위원회'도 설치 운영하고 있다.

    철도 투자가 일자리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연구용역도 추진 중이다. 또 본사와 지역본부에는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강화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오는 2020년까지 청년 고용을 현행 3%에서 5%로 확대하고, 안전 및 시설 등 업무량 증가 분야에 정원을 207명 더 늘릴 예정이다. 연차휴가 100% 사용, 유연근무제 확산 등을 통해 근로시간을 단축시켜 신규채용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신성장 사업을 적극 추진해 민간부문의 일자리도 확보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철도시설관리시스템 구축, 제4세대 통신기술(LTE-R) 상용화, 폐선 부지·기존 시설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등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전국에 있는 철도 유휴부지는 레일바이크, 캠핑장, 벼룩시장, 푸드코트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지역 특성을 살리면서 국민에게 편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개발하겠다는 복안이다. 철도시설공단 퇴직예정 근무자를 대상으로는 철도운행 안전관리자 양성 등 퇴직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재취업과 창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