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택서 보내는 첫 겨울 지붕 보수·결로 문제 등 미리 점검하세요

      입력 : 2017.10.30 03:02

      겨울철 전원주택 관리 요령

      날씨가 추워지며 사람 뿐만 아니라 집에도 월동준비가 필요하다. 특히 아파트나 빌라와 같은 공동 주택에서 오랫동안 지내오다 처음 전원주택에서 겨울을 맞이하는 분들이라면 지붕 보수 및 결로 문제와 같이 체크하지 못했을 사항들을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해두는 것이 좋다. 겨울을 보다 따뜻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한 겨울철 전원주택 관리요령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1. 보일러 점검 및 청소하기

      겨울철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난방이다. 자칫 귀찮게 여겨질 수 있으나 난방기를 절약하고 열효율을 높이려면 보일러 점검 및 청소를 해주는 것이 좋다. 보일러 청소 방법은 난방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가장 먼저 안전을 위해 전원을 끄고 연료공급 밸브를 차단한 후 진행한다.

      가스보일러의 경우 열교환기를 분리해 청소하고 버너에 그을음을 솔로 문질러 털어낸다. 청소 후 조립이 끝나면 가스가 새지 않는지 필히 점검해야하며, 환기를 시켜준다. 보일러 청소가 끝났다면 배기통이 빠져있거나 꺽인 곳이 없는지, 이물질이 들어가 있지 않은지 여부도 꼼꼼히 살펴보아야한다. 기름보일러는 연료공급밸브 차단 후 화실 내부와 연통 사이의 그을음을 털어내면 된다. 더불어 추가 연료를 비치해두어 폭설로 인해 연료공급이 어려운 상황을 대비해두는 것이 좋다.

      2. 창호 점검하기

      난방 효율을 높이려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단열과 기밀이다. 창호의 기밀성 여부에 따라 실내 온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창이 잘 닫히는지 여부와 함께 창과 창 사이, 창틀과 벽 사이 바람이 들어오지 않는지 미리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만약 바람이 들어오는 부분이 잇다면 문풍지나 실리콘 등을 이용해 외풍을 차단해주어야 한다. 실내 온도를 보다 오래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유리창에 단열 시트를 붙이거나 커튼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3. 지붕 보수하기

      눈이나 비에 가장 먼저 접촉하게 되는 지붕에 흠집이 있는 경우 단열재 및 골조에 까지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특히 겨울철 쌓였던 눈이 녹아 수분이 흡수 될 수 우려가 높고 날씨의 변화로 흠집 부위가 커져 물이 샐 수 있기 때문에 외관상 이상이 없다하더라도 미리 점검하여 작은 균열이나 틈도 메워야 한다. 집 뒤로 산이나 나무가 있는 경우 물받이에 낙엽 방지망을 설치하면 물받이가 막혀 발생할 수 있는 미연의 사고나 번거로운 청소를 덜어낼 수 있다.

      4. 보조난방기구 체크

      보일러 외에 난방에 도움을 주는 보조난방기구 역시 사용 전 묵은 먼지를 제거하고 이상이 없는지 유무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벽난로의 경우 화실 내부 및 연통을 청소해주어야 하며 굴뚝이 있는 경우 촛불을 이용해 연기가 안으로 들어오지 않는지 점검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 외 온풍기나 히터의 경우에도 묵은 먼지로 인해 타는 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에 먼지 제거 및 이물질이 없는지 여부를 먼저 살펴본 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5. 수도관 점검하기

      겨울철 급작스럽게 기온이 낮아지게 되면 빈번하게 동파로 인한 사고 소식을 접하게 된다. 전원주택은 아파트나 빌라와 같은 공동주택에 비해 외기에 접하는 면이 많기 때문에 수도 계량기나 외부 수전은 보온재로 감싸주고 한파가 예상되는 날에는 물을 조금씩 흐르게 하여 동파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좋다. 만약 상수도고나이 어는 경우 갑자기 뜨거운 물을 붓기 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부어 녹여주어야 한다.

      6. 제설장비 갖추기

      도심에서 떨어진 전원주택의 경우 폭설로 인한 피해에 대비하여 넉가래, 눈삽, 모래주머니와 같은 제설장비와 차량용 스노우 체인 등을 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좋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