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낭송·연극… 안양 28~29일 '인문도시축제'

    입력 : 2017.10.25 03:18

    첫날엔 '조선 토크'도 열려

    '2017 안양 인문도시축제' 포스터
    경기 안양시는 28~29일 평촌 중앙공원에서 '2017 안양 인문도시축제'를 연다. 그동안 따로 열렸던 평생학습박람회와 인문도시축제(인문난장)를 통합해 개최하는 행사다. 행정기관, 평생 교육 시설, 학교, 민간단체 등이 참여해 시민들이 배우고,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인문학 축제로 펼쳐질 예정이다.

    축제 첫날인 28일 오후 1시 개막식에 이어 국악·관현악·뮤지컬·중창단 등의 공연, 시 낭송 등이 펼쳐진다. 이날 오후 6시 30분엔 강연과 영상, 공연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문화 프로그램인 '조선 토크(조선뉴스프레스 주최)'도 열린다. 주제는 '내가 사랑한 쿠바'. 여행작가 김물길과 사진작가 전명진이 두 달 동안 쿠바를 여행하며 느꼈던 감정을 사진·그림 등과 함께 이야기한다. 기타리스트 장하은이 출연해 음악도 연주한다.

    29일에는 평생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14개 팀이 춤, 패션쇼, 영어 연극 등을 선보인다. 시 낭송, 합창단, 뮤지컬 등 공연도 열릴 예정이다. 이틀간의 축제 기간엔 어린이 백일장, 사회적 기업 물품 판매, 동화 구연, 도서 장터, 가족 놀이 등의 이벤트도 마련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