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현장분석]'투톱' 손흥민, 토트넘 스리백 해답 제시

    입력 : 2017.10.23 01:50

    ⓒAFPBBNews = News1
    [웸블리(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이 스리백에서 돌파구를 찾았다. 케인과의 투톱. 손흥민의 해답이었다.
    ⓒ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22일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토트넘과 리버풀의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했다. 3-1-4-2전형의 투톱으로 나섰다. 케인과 짝을 이뤘다. 케인이 축이 됐다. 손흥민은 케인을 중심점 삼아 전후좌우로 뛰었다. 케인이 태양, 손흥민은 그 주위를 도는 지구와 같은 움직임이었다.
    효과는 좋았다. 이날 손흥민은 1골을 넣었다. 1-0으로 앞서던 전반 12분이었다. 케인의 패스를 받았다. 그대로 왼발 다이렉트 슈팅을 때렸다. 골네트를 갈랐다. 케인의 번뜩이는 움직임이 좋았다. 그리고 케인이 볼을 잡았을 때, 손흥민은 뒤에서 쇄도를 했다. 스피드로 마팁 등을 따돌리고 공간을 점유했다. 왼발 다이렉스 슈팅도 좋았다.
    손흥민의 활약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전반 15분 골대를 때렸다.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여기에 맞추어 에릭센이 패스를 찔렀다. 손흥민은 그대로 발리슈팅을 때렸다. 골대를 강타했다. 28분에도 찬스가 나왔다. 손흥민은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알리가 패스를 넣었다. 손흥민은 미놀렛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그대로 슈팅했다. 미놀렛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이날 손흥민은 펄펄 날았다. 이후에도 빠른 스피드와 날카로운 돌파, 뒷공간 침투 움직임을 선보였다. 그동안 스리백에서 자리가 없다는 판단을 무색하게 했다.
    후반 24분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와 교체아웃됐다. 8만여 관중들은 손흥민에게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은 토트넘 스리백에 자리를 확실히 차지했다. 토트넘은 4대1로 승리했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