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개성공단 문제 입에 올리지 말라'고 하자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입장발표 보류

    입력 : 2017.10.21 03:35

    북한 대남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남조선 당국은 개성공업지구 방북 문제를 입에 올리지 말라"고 했다. 통일부는 이날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 허가와 관련한 정부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이를 보류했다. '우리민족끼리' 보도가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민족끼리 보도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는 말씀드리지 않지만 직접적으로 연결됐다고 보긴 그렇다"면서 "북한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사안도 아니고 북한의 반응을 예단해서 말씀드리진 않겠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허가와 관련해 "아마 내일(20일) 정도 결정이, 입장이 정리되면 알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었다. 통일부는 그러나 이날 "부처 간 협의가 덜 됐다"고만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개성공업지구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며 "우리 지역에서 우리가 행사하는 권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하기 전에 남측 기업들에 피해 보상이나 잘 해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