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론화위 권고 수용"…우원식 "신고리5·6호기 중단 공약 이행 못해 죄송"

    입력 : 2017.10.20 15:47 | 수정 : 2017.10.20 17:40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론화위의 발표 이후 김지형 공론화 위원장으로부터 신고리 원자력발전 5·6호기 조사결과를 전달받고 있다./연합뉴스


    당·정·청은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건설 재개 권고안을 수용해 오는 24일 최종 방침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동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는 물론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늘리고 사용후핵연료 해결방안 마련 등 에너지 정책에 대한 보완적 권고도 충분히 수용하겠다”라며 “대국민 설명과정을 거쳐 오는 24일 국무회의에서 최종 방침을 결정하고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또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한 권고를 받들어 정부가 결정한 것을 국민도 받들어 달라”며 “공론화 결과는 대민 민주주의의 또 하나의 성숙이며 갈등이 해소되지 못하고 지속되는 문제 해결에 이번 공론화 과정은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공론화 과정은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진 국민이 의견 차이가 있는 이슈에 어떻게 갈등을 만들지 않고 서로 승복하고 존중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며 “위대한 결과를 도출해 주신 시민 참여단 국민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탈핵모임 국회 대표를 하면서 원전 중단을 구상했던 저로서는 아쉬운 결정”이라면서도 “공사재개 권고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선공약을 이행 못 하는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도 했다.

    이날 회동에는 이 총리를 포함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했으며, 청와대 측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전병헌 정무수석이 자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우 원내대표 외에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춘석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