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현장점검 거쳐 내달 공사 재개될 듯…24일 정부 결정 이후 결론

    입력 : 2017.10.20 11:01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공론조사' 결과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연합뉴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20일 정부에 건설 재개를 권고하면서, 중단했던 신고리 5·6호기 공사가 곧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날 공론화위 권고안에 대해 “정부로부터 관련 공문이 접수되면 협력사에 공사 재개 상황을 알리고 일시중단에 따라 연장된 건설공기 관련 계약변경과 관련 절차에 따른 건설을 안전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건설 재개 결정을 통보하면 현장 점검 등의 필요한 절차를 거쳐 공사를 다시 시작하겠다는 취지다. 한수원 측은 공사가 중단됐던 공론화 기간 동안 부식이나 침수 등의 외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현장을 보존해온 만큼 일단 정부 결정이 떨어지면 준비 기간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빠르면 다음달이면 공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수차례 ‘권고안을 그대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정부로부터 건설 재개 결정이 나올 것은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은 오는 24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일단 정부에서 공식 결정이 떨어져 공문을 받아야 공사 재개를 할 수 있다.

    한수원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공사 재개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다. 앞서 한수원 이사회는 오는 24일까지 공사를 일시중단키로 의결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지난 16일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사회에서 (중단 연장 문제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