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딘딘 “반려견 디디, 어린 강아지 앞에서 얼음…자존심 상해”

    입력 : 2017.10.13 20:30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래퍼 딘딘이 반려견 디디의 소심한 성격을 걱정했다.
    13일 방송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5화에서는 딘딘이 반려견 '디디'의 사회성을 길러주기 위한 특훈에 나섰다.
    이날 딘딘은 산책 도중 디디의 겁 많고 소심한 모습을 목격한 뒤 애견인들의 깜짝 모임을 마련했다. 디디는 길에서 만난 낯선 강아지와의 만남에 어쩔줄 몰라하며 당황했다.
    딘딘은 제작진에게 "'얘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디디가 자기보다 어린 강아지에게 꼼짝을 못해서 자존심도 상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딘딘은 래퍼 슬리피에게 전화를 걸어 퓨리와의 만남을 주선했다.
    디디는 차에 올라탄 후 처음에는 불안한 증세를 보였지만, 이내 적응하며 특유의 귀여움을 뽐냈다.
    mkmklif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