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문정인 특보·김관진 전 안보실장 증인 채택…'한미연합 훈련 축소' 발언, 개성공단 중단 추궁할 듯

    입력 : 2017.10.13 15:34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조선일보 DB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오는 30~31일 예정된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문 특보는 자유한국당의 요청으로 채택됐다. 한국당은 문 특보에게 정부의 대북정책, 북핵문제 해결,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입장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또 최근 문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한 진의와 북핵 해결 방안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도 물을 것으로 보인다.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조선일보DB

    반면 김 전 안보실장은 더불어민주당 요청으로 채택됐다. 민주당은 김 전 안보실장에게 개성공단 중단 배경 등을 집중적으로 묻겠다는 계획이다.

    또 외통위는 허영주 스탈라데이지호 실종가족 공동대표,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 운동 사무총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의회 회장,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교수 등 4명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허 대표는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에 대한 외교부의 미온적인 대처를 묻기 위해 국민의당이 출석 요구했다. 강 사무총장과 신 회장은 민주당 요구로 채택됐으며 각각 정부의 대북인도적 지원, 개성공단 피해 현황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서 교수는 한국당 요구로 채택됐으며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인한 방사능 누출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 등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